체험형 기업복지몰 놀리, 정식 출시

‘소유’에서 ‘경험’으로 기업복지 패러다임 변화 제안

김은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5/02 [11:54]
사회
체험형 기업복지몰 놀리, 정식 출시
‘소유’에서 ‘경험’으로 기업복지 패러다임 변화 제안
김은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02 [11: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교육100뉴스= 김은희 기자]  ‘꿈꾸는 주말, 버킷리스트의 실현’을 슬로건으로 내건 체험형 기업복지 플랫폼 놀리(Nolly)가 5월 1일 근로자의 날 서비스 본격 가동에 나섰다. 놀리는 실물 상품 판매에 중점을 두는 기존 복지몰과 달리 액티비티-클래스를 중심으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지금까지 많은 복지몰은 폐쇄몰 형태로 중소기업의 도입 문턱이 높았다. 놀리는 개방형 구조를 채택해 즉각적인 서비스 사용이 가능하며 최소 인원 등의 제한을 모두 없앴다.

 

▲ 개방형 복지몰 '놀리' 페이지 화면 (사진= 놀리 제공)

 

놀리는 취향의 다변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트렌드에 맞추어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한 유니크한 체험 프로그램, 가족 단위 체험 프로그램, 은퇴를 앞둔 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기획·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대중적으로 접근 가능한 골프와 피트니스, 댄스 등의 체육 프로그램부터 건축주 되기, 판소리 개인 레슨 등 유니크한 경험을 선별 제공한다.

 

놀리는 현재 프로그램 파트너사들의 서비스를 검증하고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중이며, 연내 선별된 200여 개의 프로그램이 추가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놀리는 많은 기업 복지 담당자들과 근로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기업 복지와 궁극적인 행복한 삶에 대해 고민하고, 이를 서비스에 반영하고자 했다면서 놀리 서비스가 그동안 꿈만 꾸었던 일들을 ‘시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한국교육100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