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브랜드지수' 제약사 부문 1위 '유한양행'

.종근당·셀트리온제약 뒤이어

박진아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09:16]
사회
'K-브랜드지수' 제약사 부문 1위 '유한양행'
.종근당·셀트리온제약 뒤이어
박진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7/09 [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교육100뉴스= 박진아 기자] 국내 최고의 빅데이터 평가 기관인 아시아브랜드연구소는 'K-브랜드지수' 제약사 부문 1위에 유한양행이 선정됐다고 9일 발표했다.

 

국가대표 브랜드를 표방하는 K-브랜드지수는 아시아브랜드연구소가 국내외 연구진과 협력해 개발한 빅데이터 시스템으로, 이를 기반으로 산출된 제약사 부문은 지난달 1일부터 30일까지의 온라인 빅데이터 466만2911건을 분석했다.

 

▲ ‘K-브랜드지수’ 제약사 부문 TOP10 (이미지= 아시아브랜드연구소 제공)

 

이번 제약사 부문의 K-브랜드지수 후보군은 국내 의약품 제조업종 2023년 매출 상위 25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K-브랜드지수 제약사 부문은 유한양행이 1위의 영예를 차지한 가운데 종근당(2위), 셀트리온제약(3위), 동국제약(4위), 광동제약(5위), 동아제약(6위), 한미약품(7위), 녹십자(8위), 휴온스(9위), 대웅제약(10위), 일동제약(11위), 대원제약(12위), 삼진제약(13위), JW중외제약(14위), 일양약품(15위) 등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브랜드연구소 한정근 대표는 “2023년 한국 의약품 시장 규모가 1998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처음으로 30조 원대를 넘어섰지만, 글로벌 시장 1,600조 원대와 비교하면 전체 시장의 1%에 불과한 수준이다. 그러나 최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 연구 시스템, 국내 기술로 개발한 신약 해외 진출 등으로 인해 대한민국 의약품 제약주권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K-반도체, K-자동차와 함께 K-바이오의 시대가 도래했다는 전망이 이어지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덧붙여 “2026년 100주년을 맞는 유한양행은 대한민국 최고의 제약기업을 넘어 R&D 중심의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8년 세계 최대 바이오 시장인 북미 지역에 유한USA 설립을 비롯해 아태 지역의 주요 거점 도시를 중심으로 유수의 기업 및 연구소 등과 유기적 연구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더욱이 파리협정의 기후변화 대응 목표를 지지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다양한 감축수단을 도입하며 ‘K-바이오’를 선도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각 부문의 대표 브랜드를 선정하는 K-브랜드지수는 트렌드(Trend)·미디어(Media)·소셜(Social)·커뮤니티(Community)·활성화(TA)·긍정(Positive)·부정(Negative) 인덱스의 가중치 배제 기준을 적용한 합산 수치로 산출된다.

ⓒ 한국교육100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